Artist │ 작가

이이수

Lee Isoo

(b.1984)

이이수 작가는 자신의 감정을 작품에 고스란히 담는다. 그것이 곧 작가의 삶이고 시간이기 때문이다. 작가는 그림의 마법 같은 힘을 믿는다. 그림은 그것을 그린 사람의 마음을 다 담아내고 전달하는 힘이 있다. 그녀의 작품은 상상이나 다른 이의 경험이 아닌 제 자신의 경험과 느낌을 시각적 이미지로 구현하고 있다. 지극히 개인적이고 사적인 경험과 시간으로부터 출발하지만, 색과 구성을 통해 완성된 그림은 보는 이에게 각자의 경험과 기억, 거기서 비롯된 감정을 불러일으키는데 의미가 있다. 그녀는 채웠던 것을 지우고 덜어내는 과정속에서 작업을 마무리한다. 비우는 것에 집중 할 때 그림은 힘을 갖게 되는 ‘비움의 역설’이다. 비우면 약해지고 작아지는 것이 아니라 덜어낼수록 작가 자신이 꼭 말하고 싶었던 마지막 한 가지가 남게 된다. 덜어낸 색과 형태들은 여러 겹의 붓질 레이어가 돼 단단한 무게감으로 고유한 아우라를 발산하게 된다.

Lee lsoo puts her emotions into her work because that is her life and time. She believes in the magical power of paintings to capture and convey the heart of the artist. Her work is a visual representation of her own experiences and feelings, not her imagination or the experiences of others. Although they start from a very personal and private experience and time, the finished paintings, through color and composition, are meant to evoke the viewer's own experiences and memories and the emotions that come from them. She finishes her work in a process of erasing and relieving what she has filled. This is the paradox of emptying, where the painting becomes powerful when you focus on emptying. Emptying does not make it weaker and smaller, but the more she removes, the more she leaves behind the one last thing she wanted to say. The colors and shapes that have been removed become layers of brushstrokes, and their solid weight gives them a unique aura.

Instagram : lee_i_soo

“개를 그린다. 우연히 시작된 개와의 만남. 

그것은 단순히 동물을 넘어서 생명을 지닌 것에 대한 경외로 확장되었다. 나를 가장 순수하고 단순하게 만들어주는 존재. 사람들은 동물과의 교감 안에서 혹은 자연 속에서 어떤 위로를 받는다.

나의 그림은 그런 위로와 교감에 대한 감정이요. 고마움이다. 그림은 그것을 그리는 사람을 드러낸다. 다른 이를 따라하거나 내가 아닌 것을 그릴 수 없다.

그림은 단순히 무엇인가를 표현하는 행위를 넘어 영적인 일이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개’를 그리는 나는 ‘댕댕이’ 들을 향한 애정과 관심을 숨길 수 없다.

나는 그들을 통해서 생명의 소중함과 아름다움을 보았고 다른 존재의 아픔을 공감하는 마음을 배웠기 때문이다. 타인이 더 이상 타인이 아닌 경험. 그 끝에서 내가 토해낼 수 있는 언어는 그림이었다.

‘그린다.’ 는 행위는 무엇을 본 후의 감상이나 단순한 관찰 그 이상이다. ‘그린다.’ 는 것은 말로 다할 수 없는 어떤 이야기의 마지막 행위이다.” 

- 작가노트中 -


I paint dogs. An encounter with dogs that began by chance. It expanded beyond a mere animal to a reverence for something with life. A being that makes me feel the most pure and simple. People find a certain comfort in the interaction with animals or in nature. My paintings are an emotion of that comfort and connection, gratitude. A painting reveals the person who paints it. I can't copy someone else or draw something I'm not. Because painting is more than just the act of representing something, it's a spiritual thing. In that sense, when I paint a dog, I cannot hide my affection and interest in the "danglers". Through them, I have seen the preciousness and beauty of life and learned to empathize with the pain of other beings. The experience of others no longer being others. At the end of it all, the only language I could muster was drawing. The act of drawing is more than an appreciation or mere observation after seeing something. It is the final act of a story that cannot be told in words.

 - Artist’s Statement -

Education

Graduated from the National Academy of Fine Arts in Rome

Awards

2017 23rd Korea Art Exhibition in the Western Painting Category

Exhibitions

2016 《Young Woman Artists》(Rome, Italy)

2017 《Group exhibition for Korean resident in Italy》(Rome, Italy)

2017 23rd National Art Exhibi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Specially selected in Western Painting Section (Seoul, R.O.K.)

2018 《Group exhibition for Korean resident in Italy》(Carrara, Italy)

2018 23rd National Art Exhibi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Selected in Western Painting Section (Seoul, R.O.K.) 2020 Group exhibition in ‘United Gallery’(Seoul, R.O.K.)

2021 Solo exhibition for Selected artists in ‘ON Gallery’ (Seoul, R.O.K.)

2022 Gallery Unitied (Seoul, R.O.K.) 2022. Solo Exhibition in ‘is Gallery’ (Seoul, R.O.K.)

2022 Solo Exhibition in ‘H Gallery’(Seoul, R.O.K.)

2023 Solo Exhibition for selected artist in D.forest; Museum of Dog (Chuncheon, R.O.K) 

ArtWorks

페이스북
카카오톡
네이버 블로그
floating-button-img